박물관 소개

소통과 공감을 통해

기상문화의 계승과 발전이
이루어지는 문화공간

반갑습니다! 국립기상박물관에 오신 것을 진심으로 환영합니다.
국립기상박물관은 기상관측 역사부터 현대 기상기술발전까지
우리나라 기상과학문화의 역사와 우수성을 한눈에 볼 수 있는 공간입니다.
우리 선조들은 1441년 세계 최초로 표준화된 우량계인 측우기를 발명하고,
350여 개소에 달하는 전국적인 기상관측망을 구축하여 관측결과를 조선왕조실록에 기록하는 등 전세계 그 어느 나라보다도
우수한 많은 기상유물과 기상과학문화를 우리 후손에게 물려주었습니다.

현재 우리나라는 전국에 600여대의 지상관측장비가 설치되어 기압, 기온, 바람, 강수 등을 자동으로 관측하고 있습니다.
그 외에도 기상위성, 해양기상부이, 기상레이더, 레윈존데 등의 관측장비를 통해 실시간으로 관측한 기상자료를 전 세계와 공유하고,
슈퍼컴퓨터를 활용하여 수치예측 자료를 생산하며, 전국 예보관들이 전문지식과 경험을 토대로 의견을 교환하여 일기예보를 생산하고 있습니다.

국립기상박물관은 우리의 우수한 기상과학문화를 보존하고 가치를 재해석하여 기상문화가 친숙하게 다가갈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습니다.

우리 삶과 함께 오랫동안 이어져 내려온 기상과학문화의 역사 속에서 기상문화의 전통과 미래적 가치를 발견할 수 있는 공간이 될 것입니다.
국립기상박물관은 기상문화의 계승과 발전을 이루어나가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.
국립기상박물관 직원 일동